Tags

, , ,

스웨덴 대형 가구 회사인 IKEA는 2009년에서 2014년까지 약 EURO 1 billion의 세금을 기피하였다고 기소 당하였습니다. 이 혐의는 유럽 연합 의회(European Parliament)에서 녹색당이 제출한 보고서를 통하여 형성되었고, 녹색당은 IKEA를 대형 조세 회피로 기소히고 있습니다. 녹색당의 보고서에 따르면 IKEA는 유럽 여러 국가들에서 탈세 도피구를 연속적으로 이용하였는데, 특히 네델란드, 벨기에, 룩셈부르크에서 탈세를 하였습니다. 탈세 방법중에 하나는 각각 IKEA 지점들의 로열티를 마치 도관 역활을 하는 네델란드내의 자회사로 이동시키는 것 입니다. 로열티는 네델란드를 비과세로 들어왔다가 나가면서 최종적으로는 리히텐슈타인에 이르게 됩니다. 2014년 한해 동안에 독일의 세제 수입 실종은 €35 million, 프랑스는 €24 million, 영국은 €11.6 million, 스웨덴, 스페인, 벨기에와 같은 국가들은 €7.5 ~ €10 million 의 세제 수입의 상실이 발생하였다고 녹색당은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IKEA는 성명을 통하여 자신들은 국가와 국제 조세법을 전면적으로 준수하여 세금을 납부 하였다고 변호하였습니다. 그리고 유럽 연합 집행 기관 (European Commission)은 녹색당의 보고서를 좀더 검토하고 연구하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Advertisements